‘신트리공원 지하 공영주차장 건설공사’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착수보고회. <사진=부평구청 제공>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부평구청 인근에 위치한 신트리공원 지하에 155면 규모의 공영주차장이 조성됩니다.


24일 부평구에 따르면 구청 중회의실에서 차준택 구청장과 부평시설관리공단 이사장,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한 ‘신트리공원 지하 공영주차장 건설공사’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착수보고회가 진행됐습니다.


신트리공원 주변은 상가와 주택 등이 밀집해 평상시에도 주차공간이 부족한데, 공원 내 축구장과 도서관을 이용하는 주민들이 더해져 주차난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구는 신트리공원 인근의 주차난 완화를 위해 공원 축구장 하부 공간을 활용해 지하1층, 5천727㎡ 면적에 155면 규모의 공영주차장을 조성할 예정입니다.


오는 7월까지 설계용역을 완료하고 8월에 공사 착수, 2022년 6월 준공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번 보고회에서는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착수에 따른 사업개요와 주차장 층별 계획 등의 주요내용을 공유했으며, 이어진 토론에서 참석자들의 질의응답 및 의견수렴을 통해 지역 실정에 맞는 주차장 계획을 구상했습니다.


차준택 구청장은 "신트리공원 지하 공영주차장 건립으로 인근의 주차난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이라며 "공사기간 동안 주변의 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고, 공사도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