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선수가 과거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를 성폭행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가해자로 지목된 기성용 선수는 전면 부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국가대표 출신 유명 프로축구 선수에게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을 당했다는 폭로가 나오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기성용 선수는 성폭행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습니다.
 

24일 피해자들을 대리하고 있는 변호사 측에 따르면 축구 선수 출신인 A씨와 B씨는 2000년 1~6월 전남의 한 초등학교 축구부 합숙소에서 선배 선수들이 구강 성교를 강요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두 사람은 최근 수도권 명문 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유명 선수와 광주 모 대학 외래교수를 가해자로 지목했습니다.


사건 당시 피해자는 5학년이었고, 가해자는 6학년이었습니다.


변호사 측은 "A씨와 B씨가 가해자들의 '먹잇감'으로 선택된 이유는 당시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여리며 내성적이었기 때문"이라며 "피해자들은 20여 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그때의 일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논란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FC서울 소속 기성용 선수가 가해자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기성용의 소속사 C2글로벌은 "금일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해 기성용이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다"며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