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양병원과 요양시설 412곳,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1만7천326명을 대상으로 진행 비인두도말 PCR 검사 모습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오는 26일 오전 9시부터 인천지역 요양병원·요양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시작됩니다.
 

인천시는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412곳(요양병원 79곳, 요양시설 333곳)의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및 종사자 1만7천326명을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앞서 시는 접종대상인 1만8천270명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동의여부를 파악했고, 그 결과 94.8%이 접종에 동의했습니다.
 

이번 접종에 사용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5~28일 4차에 걸쳐 10개 군·구 보건소를 포함한 89개 의료기관에 순차적으로 배송됩니다. 
 

백신 접종은 2회(1차 2.26~3.31 2차 4.23~5.31)에 걸쳐 진행됩니다. 
 

자체 의료진이 있는 요양병원·시설은 자체적으로 접종을 실시하고, 종사자 등 거동이 가능한 대상자는 보건소를 방문해 접종을 받도록 할 예정입니다. 
 

자체 접종이 어려운 시설은 관할 보건소 방문접종팀이 방문해 접종합니다.
 

초저온 냉동고가 필요한 화이자 백신 접종을 위한 접종센터는 3월 중 연수구 선학경기장을 시작으로 4~5월 중 3곳, 하반기에 7곳을 추가 설치해 총 11개곳을 운영합니다.
 

인천시는 안영규 행정부시장을 총괄 추진단장으로 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추진·지원단’을 운영하며 원활하고 안정적인 백신 접종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이상반응 발생에 대비한 민간 자문위원, 백신 접종 관련 자문 및 현장 지원을 위한 지역협의체도 운영합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백신 접종이 시작되면 현장에서 예기치 못한 혼란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상황을 신속히 공유하고, 공동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잘 유지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