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백군기 용인시장이 시 관계자들과 함께 용마초등학교 일원 통학로를 직접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백군기 경기도 용인시장은 오늘(24일) 처인구 마평동 용마초를 비롯한 3개교 일원을 방문해 CCTV 설치 여부와 통학로 보도 개선 여부 등을 점검했습니다.


다음달 개학을 앞두고 교통사고 우려 여부를 직접 점검해 아이들이 믿고 거닐 수 있는 안전한 통학로를 만들기 위한 차원입니다.


백 시장은 이날 용마초 인근 CCTV 설치여부 점검을 시작으로 처인구 삼가동 삼가초를 찾아 통학로 보도 개선과 안전휀스 정비 여부를 꼼꼼히 살폈습니다.


이어 기흥구 보라동 나곡중으로 이동해 지난해 확장한 통학로를 직접 걸으며 보행 안전 실태를 점검했습니다.


이 곳은 나곡중 학생뿐 아니라 지역 주민들이 주로 다니는 구간인데 구비진 언덕길에 시야 확보가 어려워 통행이 불편했습니다.


이에 시는 지난해 7월 왕복 1차선 도로 290m 구간을 왕복 2차선으로 넓히고 기존 2m이던 인도를 4m로 확장했습니다. 


또 신호등과 경보등 등 신호체계를 구축하고 교통표지판과 반사경을 설치해 보행자와 운전자가 안전하게 통행하도록 했습니다.


백 시장은 "개학을 앞두고 학생들의 등하교길이 안전한지 살펴보기 위해 직접 현장을 점검하게 됐다"며 "시의 미래를 이끌어갈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통학로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