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캠프마켓 <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에 있는 옛 주한미군 시설물 등에 대한 보존 여부가 수개월째 결정되지 않자 토양 정화 작업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토양 정화작업이 지연되면 캠프마켓이 인천시에 반환되는 시점이 늦어져 부지 개발과 시민 개방 시기 또한 연기될 수 있습니다.

 

24일 한국환경공단 등에 따르면 캠프마켓 B구역에 대한 정화작업이 지난해 9월 시작됐지만, 5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부지 내 시설물들의 보존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습니다.

 

한국환경공단은 국방부의 의뢰를 받아 지난해 9월부터 올해 12월까지 캠프마켓 내 오염 토양을 정화하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B구역 시설물의 보존 여부가 정해지지 않자 작업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입니다.

 

공단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정화 작업을 시작하기 전에 정화 대상 구역 내 시설물들에 대한 철거와 보존 여부 등이 갈무리돼야 한다"며 "국방부는 올해 12월말까지 작업을 완료해달라고 했지만, 인천시가 시설물에 대한 철거 여부를 아직 결정하지 못해 작업 진행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환경공단은 지난해 9B구역에 대한 정화작업을 시작했으며 이달 기준 공정률은 약 10%정도 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B구역은 중금속과 유류 등에 오염돼 있으며 정화가 필요한 토양 면적은 총 18규모로 추산됐습니다.

 

이에 앞서 문화재청은 지난해 10월 캠프마켓 전체 44만여가운데 최근 개방된 야구장 일대를 포함하는 10만여면적의 B구역에 대한 조사를 벌여 일본군 무기 제조공장인 '조병창' 3개 시설물에 대한 보존을 권고한 바 있습니다.

 

또 주한미군이 사용했던 야구장과 수영장, 창고 등의 시설물도 추후 공원 활용계획에 반영해 보존 필요성을 검토해볼 것을 권유했습니다.

 

인천시는 캠프마켓 내 시설물의 보존과 철거는 시민참여위원회 의견을 청취한 후 결정해야하기 때문에 공론화 등의 절차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현재 시민참여위원회에서는 캠프마켓 내 시설물을 보존해 후대에 남겨야 한다는 의견과 시설물을 철거한 뒤에 제대로 오염 토양을 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시는 다음 달 25일쯤 시민참여위원회를 열고 시설물 보존 관련 논의를 마무리 지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시 관계자는 "시는 A구역 정화작업과 마찬가지로 B구역도 시민참여위원회 논의 등을 거쳐 시설물 본존 여부를 결정하는 과정 중에 있었다"며 "시설물 보존에 대부분 의견 일치를 보였지만, 환경오염 문제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어 다음 달까지 신중히 검토 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