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흥 신도시급 택지개발 지구 위치도. <사진= 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앵커)


정부가 수도권 주택공급 확충을 위해 경기도 광명·시흥에 3기 신도시를 개발하겠다고 발표하자 두 지자체는 교통대책 등을 요구하면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내비쳤습니다.


반면 해당 지역주민들은 정부의 잦은 정책 변경에 대해 반발하며 집단행동에 나설 것을 예고했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국토교통부는 오늘(24일) 광명시와 시흥시에 약 7만 가구 규모의 공공택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번에 발표된 광명·시흥 신규 택지지구는 광명시 지역(광명동·옥길동·노온사동·가학동)이 811만㎡, 시흥시 지역(과림동·무지내동·금이동)이 459만㎡ 등 총 1천271만㎡입니다.


이는 지금까지 나온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입니다.


국토부 발표에 두 지자체는 일단 환영의 의사를 밝혔습니다.


광명시는 신도시급 택지 개발이 사업지구와 남쪽으로 연접해 조성 중인 광명시흥테크노밸리와 KTX 광명역 역세권 발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다만, 국토부와 택지 개발 협의 과정에서 충분한 자족시설과 교통대책 마련, 이주 대책 등 원주민들에 대한 충분한 지원책 등을 요구했습니다.


시흥시 역시 "신도시 개발로 주택의 안정적인 공급을 도모함과 동시에 부족한 기반시설을 충분히 반영하고, 기업인과 원주민의 선이주와 재정착 등 지원 방안이 먼저 마련돼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반면, 환지방식으로 자체 개발을 준비해왔던 해당 지역주민들은 정부의 잦은 정책 변경에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시흥시 과림동 등 이 일대 주민들은 지난 2010년 이미 한차례 보금자리주택으로 지구 지정됐고, 이후 난개발을 막기 위해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10여 년간 재산권 행사 등에서 많은 제약을 받아왔습니다.


이에 일부 지역은 환지방식으로 자체 개발을 준비해왔는데 이번 신도시 지정으로 또다시 무산될 위기에 놓였기 때문입니다.


신도시로 지정된 지역 통장들은 경인방송과의 통화에서 "해당 지역 거주자 대부분이 토지보상금만 가지고는 다른 곳으로 이주할 만한 여력이 없는 상황"이라며 "내일(24일) 열린 비대위 회의 이후 구체적인 행동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