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년간 개학 전 비해 개학 후 식중독 환자 3.8배↑ 식중독균 실험 모습. <사진제공=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다음달 초 본격 개학을 앞두고 식중독 발생 위험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전국 식중독 환자 월별 발생 추이를 보면 3월에 대폭 증가한 데 따른 조치입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조사한 지난 5년간(2016년~2020년) '전국 식중독 월별 발생현황'에 따르면, 전국 식중독 환자 3만1천137명 중 2월에는 510명의 환자가 발생한데 비해 3월에는 3.8배 증가한 1천941명의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도내에서는 지난해 1~2월 돌봄 교실 6곳에서 제공된 도시락에 의해 복통, 설사 등을 일으키는 클로스트리듐 퍼프린젠스(Clostridium perfringens) 식중독이 집단 발생했습니다.


올해는 현재까지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 7곳에서 집단 식중독 의심 건이 신고 됐으며, 증상자 72명 중 50%가 넘는 39명에게서 노로바이러스(Norovirus)가 검출됐습니다.


노로바이러스는 구토, 설사, 발열, 장염 등을 동반하며 적은 수의 바이러스만으로도 감염을 일으킬 수 있어 손씻기 등 개인위생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오조교 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학교 급식 재개 시 위생적인 식재료 관리와 청소.소독, 철저한 개인 위생관리 등을 통해 식중독 발생을 미리 예방하는 게 중요하다"며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등 식중독 예방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