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지연구소 전경 <사진 = 극지연구소 홈페이지 갈무리>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부산시가 수년 전부터 극지연구소 부산 이전을 꾸준히 공론화하자 인천시와 지역 정치권이 합심해 총력 방어전에 나섰습니다.

 

인천시는 인프라 조성에 1천억 원가량 들어간 극지연구소를 사수하기 위해 극지연구 홍보 등을 강화한다는 방침입니다.

 

1일 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지난해 정부가 2차 공공기관 이전 관련 용역을 추진할 당시 부산시가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부설기관인 극지연구소의 부산 이전을 강력히 요구한 바 있습니다.

 

더욱이 지난해 수도권 공공기관의 2차 지방이전과 관련한 국토연구원 용역이 진행됐으며, 검토 대상에는 인천에 있는 극지연구소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에 인천시와 인천지역 정치권은 지역 핵심 시설인 극지연구소를 사수하기 위해 화력을 집중한다는 계획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은 "정부가 공공기관 이전 방안을 발표하기 전 미리 대응할 필요가 있고, 인천시가 중심이 돼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야한다"며 "저도 지역사회 의견과 우려를 전달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지역 의원들도 이 문제에 관심을 갖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인천시는 부산시의 적극적인 유치전에 맞서기 위해 극지 관련 전시와 시민교육을 확대하고, 지역 정치권과 협력해 목소리를 내는 등 극지연구소 존치를 위해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입니다.

 

시는 인천지역에 항만과 공항, 컨벤션 시설 등이 있어 연구소의 국제교류에도 적합하고, 바이오 기업과 대학 등 연구 인프라가 집약돼 있어 연구 활동에 최적지라는 입장입니다.

 

극지연구소는 현재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바이오 기업, 글로벌캠퍼스 대학 등 송도신도시에 집약된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공동연구 등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쇄빙선 건조와 남극기지 건설 사업 등은 인천테크노파크 인프라를 활용한 산학연 공동연구의 결과입니다.

 

시는 극지연구소를 위한 인프라 투자에 약 1천억 원을 투입했으며, 현재 추진 중인 '극지환경 재현 실용화센터' 건립에는 예산 185억을 편성하는 등 인천을 극지연구의 메카로 입지를 굳힌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 2009년 경기도 안산에 있던 극지연구소를 인천 송도국제도시로 이전 유치하고, 35887의 부지를 무상으로 20년간 임대했습니다.

 

부산시는 수년 전부터 극지연구소를 이전 유치하기 위해 남극 관문도시들과 극지 분야 교류협력을 약속하는 MOU를 체결하는 등 적극적으로 공론화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편, 지난해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관련 용역 대상에는 극지연구소를 포함해 항공안전기술원, 한국환경공단 등 인천지역 공공기관 3곳이 포함됐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