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성화 수술장면<경기도>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경기도는 남양주시 일패동 소재 불법 개농장에서 구조된 50여 마리의 개를 대상으로 중성화 수술을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최대 400여 마리의 개를 사육하고 있었던 해당 개농장은 지난달 가축분뇨법, 폐기물관리법, 산지법, 개발제한구역법 등 법 위반 사항이 확인돼 경찰에 고발됐습니다.


개농장에서 사육하던 400여 마리 개 중 당장 보호가 시급한 50여 마리는 동물보호단체인 세이브코리언독스에 의해 구조돼 현재 김포시 소재 세이브코리언독스 보호소에서 보호 중입니다.


중성화 수술은 구조동물의 건강관리와 개체 수 증가를 막기 위한 것으로, 치료와 수술은 경기도수의사회 소속 수의사들의 자원봉사로 지난 28일 진행했고, 경기도에서는 수술에 필요한 의약품 등을 지원했습니다.


특히 이번 중성화 수술은 민선7기 경기도가 올해 처음으로 수립한 '재난·긴급 상황 동물 구조·관리 예산'으로 지원된 첫 번째 사례입니다.


이 예산은 코로나19·산불 등 예상치 못한 재난 상황이나 동물학대 현장에서 동물을 신속히 구조해 치료·보호와 물품 구입 등을 지원하는데 목적을 둔 일종의 '긴급구호비'로, 수립 첫해인 올해 총 1억 원이 편성됐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