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 경인방송 = 보도국 ]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어떤 백신이든 백신의 안전성을 정부가 약속하고 책임진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정치권과 언론도 국민 불안을 부추기는 가짜뉴스들을 경계하면서 안정된 백신 접종을 위해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며 일상 회복을 위한 대장정의 첫발을 내디뎠다"며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치밀하게 대비해 11월 집단면역을 차질없이 이뤄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민생·고용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19조5천억원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을 마련한 것과 관련해 "위기 극복에 대한 정부의 대응 의지"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한 심각한 민생·고용 위기를 해결하는 것이 정부와 국회의 가장 시급한 과제"라며 "어려운 국민들께 하루빨리 지급될 수 있도록 국회의 신속한 논의와 협의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