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까지 SK인천석유화학단지에 연 3만t 규모 수소 액화플랜트 완공 인천시 수소산업기반구축 MOU 체결식. 왼쪽부터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박남춘 인천시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정세균 국무총리, 최태원 SK그룹 회장, 공영운 현대차 사장, 추형욱 SK E&S 사장 겸 수소사업추진단장 <사진=SK인천석유화학>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SK가 향후 5년간 약 18조 원을 투자해 인천시, 현대자동차와 함께 수소 생태계 조성을 본격적으로 추진합니다.
 

SK는 2일 인천 서구 SK인천석유화학 행복드림관에서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이 같은 국내 수소 생태계 구축 계획을 발표하고 인천시, 인천 서구, 현대자동차와 ‘수소산업 기반 구축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수소경제위원회 위원장인 정세균 국무총리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정애 환경부 장관, 박남춘 인천시장, 이재현 서구청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최윤석 SK 인천석유화학 사장, 정의선 현대차그룹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SK는 2단계로 나눠 국내 수소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우선 1단계로 2023년까지 인천시의 ‘바이오·부생 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 사업’과 연계해 부생수소 기반 세계 최대 규모인 액화 수소 3만t을 공급합니다. 
 

바이오·부생 수소 생산 클러스트 구축사업은 인천시가 SK인천석유화학의 부생수소와 수도권매립지 바이오수소를 기반으로 추진하는 자립형 수소도시 조성 사업입니다.
 

부생수소는 석유·화학 공장 등에서 부가적으로 생산하는 친환경 수소입니다.
 

2단계로 2025년까지 이산화탄소를 제거한 청정수소 25만t을 보령LNG터미널 인근지역에서 추가 생산합니다.
 

1단계로 생산하는 액화수소 3만t은 수소 승용차인 넥쏘 7만5천대가 동시에 지구 한바퀴(약 4만6천520㎞)를 도는 데 필요한 양입니다.
 

나무 1천200만 그루를 심는 것과 동일한  탄소저감 효과로 수도권 대기질 개선 등 환경적 측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2단계 25만t을 추가 생산하게 되면, SK는 국내에서 연간 총 28만t의 친환경 수소를  생산·공급하고 향후 중국·베트남 등 아시아에 수소사업을 확대할 방침입니다.
 

구체적으로 SK그룹의 수소사업 추진회사인 SK E&S는 액화수소 3만t 생산을 위해 약 5천억 원을 투자해 액화수소 생산기지를 건설합니다.
 

SK E&S는 인천 서구 SK인천석유화학단지 내 약 4만3천㎡의 부지를 매입해 연 3만t 규모 수소 액화플랜트를 2023년까지 완공할 예정입니다.
 

이 설비가 완공되면 SK인천석유화학으로부터 공급받은 부생수소를 고순도로 정제하고 액체 형태로 가공한 뒤 수도권에 공급하게 됩니다. 
 

또 SK E&S는 2025년까지 약 5조3천억 원을 투자해 천연가스(LNG)로부터 친환경 수소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 청정 수소 생산기지를 조성합니다.
 

특히 SK는 2025년까지 전국에 수소충전소 100곳을 운영해 연간 8만t 규모의 액화수소를 공급하고, 약 400메가와트(MW)규모의 연료전지발전소를 건설해 연간 20만t의 수소를 전용 파이프라인을 통해 공급할 계획입니다.
 

인천시는 바이오·부생 수소 생산 클러스터 구축을 추진하면서 수소자동차 전환과 인프라 구축 등 재정·행정적으로 지원합니다.
 

서구는 환경개선 및 안전성 증진을 돕고, 현대자동차는 수소경제 확대를 위해 수소차 산업 육성 및 수소차 보급을 확대합니다.
 

SK는 국내 수소 생태계으로 건설·조선·자동차 제조업 분야는 물론이고 연료전지·수소 생산 분야 등 인천지역에 약 20만9천명의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사회·경제적 편익이 34조1천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수소는 기후에 영향을 받지 않고 생산에 소요되는 부지 면적이 작아 국내 환경에 적합한 친환경 에너지"라며 "SK가 대한민국 수소 생태계 조성에 앞장섬으로써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기업의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탄소 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수소 에너지 보급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인천시는 최적의 수소생산 기반을 바탕으로 수소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