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신사옥 전경. <사진=인천경제청>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달 프랑스에서 건강한 자원자 201명을 대상으로 건선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에 쓰는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러‘SB17’의 임상 1상 시험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습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이 시험에서 SB17의 안전성과 면역원성 등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오리지널 의약품인 스텔라라는 미국 존슨앤드존슨이 판매 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입니다. 


건선, 건선성 관절염,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등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에 쓰며, 지난해 전세계에서 약 8조4천억 원(77억7백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습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창립 9주년이 되는 시점에 10번째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의 임상에 착수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환자에게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통한 치료 혜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012년 창립 후 현재까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SB2: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 SB4: 엔브렐 바이오시밀러, SB5: 휴미라 바이오시밀러)과 항암제 2종(SB3: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SB8: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의 개발에 성공해 국내외 시장에서 판매 중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