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적극행정 관련 포스터. <제공=인천시>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가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적극행정을 펼칩니다.


2일 시에 따르면 '공직사회의 실질적 변화와 시민의 체감도 증가'를 목표로 선제 대응이 필요한 현안에 대해 적극적인 행정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2021 인천형 적극행정 활성화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우선 적극행정 우수공무원의 사전 선발규모 및 인센티브별 목표인원을 설정해 파격적이고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시는 엄정한 선발기준을 통해 시민참여를 확대하고 신뢰성을 확보할 예정입니다.


또 '적극행정 공무원의 징계절차에서의 소명 또는 소송에 관한 지원 지침'을 제정하고, 적극행정위원회 위원수를 30명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위원회는 현안심의를 강화하는 등 공직자 책임부담 경감을 위한 제도 보완의 역할을 담당합니다.


아울러 혁신과제 발굴 T/F와 연계해 실효성 있는 적극행정 중점과제를 선정하고, 현장감 있는 전문가 사례교육과 다양한 홍보활동으로 적극행정 분위기를 만들 방침입니다.


윤병철 시 혁신과장은 "적극행정 공무원에 대한 보상을 확대함으로써 공직사회의 실질적인 변화를 유도하겠다"며 "인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과제를 발굴해 시민 불편을 해소하는 데 앞장 서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