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촌마루쉼터 전경. <사진=iH공사>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도시공사(iH공사)가 남동구 주민들에게 쉼터를 제공하기 위해 버려진 나대지에 주민편의시설을 만들었습니다.

iH공사는 빈집·유휴공간 행복채움 프로젝트의 일환인 남촌마루쉼터가 조성돼 주민의 안락한 쉼터이자 주민공동체 활동의 거점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2일 밝혔습니다. 

빈집·유휴공간 행복채움 프로젝트는 인천시가 공공의 유휴·저활용 공간을 주민 공동 참여 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입니다.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목적으로 하며, 주민의 주도 아래 진행되는 점이 특징입니다. 

남촌마루쉼터는 빈집·유휴공간 행복채움 프로젝트 중 하나로, 마을디자인 및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습니다.

인천시가 남촌동 내 버려진 나대지(남동구 남촌동 566-10, 566-11)를 매입하고, iH공사가 대행사업을 맡아 회의실, 화장실, 옥상 휴게실 등 주민편의시설을 조성했습니다. 

초기단계부터 주민이 마을 계획 수립에 참여할 수 있도록 주민협의체를 구성했고, 완성된 남촌마루쉼터는 향후에도 마을계획 마스터플랜 수립 등을 위한 주민공동체 활동의 거점으로 활용될 계획입니다. 

iH공사는 2018년 3월 인천시와 위·수탁 계약을 체결하고, 남촌마루쉼터의 주민편의시설 조성뿐만 아니라 보행환경개선, 마을디자인 수립, 청소년 공동체 활성화 프로그램 등을 통해 마을 환경개선 및 주민공동체 활성화를 추진했습니다. 

이승우 iH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iH공사는 시민과 공공이 협업하는 도시재생사업에 지속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