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경기도 남양주시 북부지역 시민단체 오남진접발전위원회가 이재명 도지사의 경기도 공공기관 이전 결단에 환영의 입장을 표하고, 남양주시로의 이전을 촉구했습니다.
 


오진발은 "그 동안 남양주시는 군사시설 보호구역, 상수원 보호구역, 수변구역, 팔당호특별대책지역, 자연환경보전지역, 문화재보호구역 등 수많은 중첩 규재를 받아왔다."며, "경기도의 발표와 같이 특별한 희생을 치룬 만큼, 이에 상응하는 합당한 보상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진발 한상찬 위원장은 “경기도의 공공기관 이전은 균형 및 미래 발전을 위해서 북동부 중심 도시인 남양주시로 이전돼야 한다”며, “남양주시 시민단체들과 연계해 서명 및 민원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2월 17일 이재명 도지사는 “경기 북동부 지역은 군사 안보나 상수원 관리 등 중첩의 규제로 고통받아 왔다며, 이에 상응하는 합당한 보상이 있어야 공정한 것이고, 지역 균형 발전을 지향한다”라며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7개 기관 이전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