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 여아가 살던 빌라 <연합뉴스> [ 경인방송 = 보도국 ]


8살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부부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로 했습니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체포한 A(27)씨와 그의 아내 B(28)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3일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오후부터 본격적으로 피의자 조사를 할 예정"이라며 "오늘은 (시간상) 어렵고 내일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A씨 부부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확인할 계획이며, 이들에게 살인죄를 적용할지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A씨 부부는 전날 인천시 중구 운남동 한 빌라에서 딸 C(8)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전날 오후 8시 57분쯤 자택에서 "딸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습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때 A씨가 심폐소생술(CPR)을 하고 있었다"며 "아이 턱과 손가락 끝에 (근육이 딱딱하게 굳는) 사후 강직이 나타난 상태였다"고 전했습니다.


B씨는 C양의 이마에 든 멍 자국과 관련해 "새벽 2시쯤 아이가 화장실 변기에 이마 쪽을 부딪쳤고 가서 보니 턱을 다친 것을 확인했다"며 "언제부터 숨을 쉬지 않았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C양은 초등학교 3학년에 다니는 상태였으나 개학 첫날인 사건 발생 당일에는 등교하지 않았습니다.


안덕관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