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이 '태블릿 PC’로 비대면 치매예방·인지강화 프로그램 진행하고 있다. <사진=계양구 제공>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계양구 치매안심센터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치매예방·인지강화 프로그램의 대면진행이 어려워짐에 따라 '태블릿 PC'를 활용한 비대면 프로그램을 진행합니다.
 


3일 계양구에 따르면 구 치매안심센터의 치매예방·인지강화 프로그램이 어르신 120명을 대상으로 3월부터 11월까지 진행됩니다.


이번 프로램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비대면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태블릿 PC를 활용합니다.


치매예방·인지훈련 프로그램은 치매에 대한 두려움 경감, 기억력 유지‧향상, 신체기능 증진, 삶의 질 향상 등에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태블릿 PC’ 활용 프로그램은 원예·운동·미술치료 3가지 분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재택에서 태블릿 PC를 보면서 스스로 프로그램을 수행할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한 어르신은 "코로나19로 집 안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대부분인데, 집에서 치매예방에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어 즐겁고 보람차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계양구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 시대에 어르신들의 치매예방을 위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개별 인지상태에 맞는 인지훈련 자료를 꾸준히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