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오전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상희 국회부의장, 심상정 국회의원, 박정 국회의원 등 경기도 지역구 국회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국회의원 정책협의회가 열리고 있다.<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본주택과 기본소득, 기본대출 추진을 위한 관심과 협조를 국회에 촉구했습니다.

경기도는 오늘(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2021년 도정 현안 공유 및 협조 체계 구축을 위한 '경기도 국회의원 초청 정책협의회'를 열었습니다.

정책협의회에는 김상희 국회부의장을 비롯해 윤후덕 기재위원장, 정성호 예결위원장, 김경협, 송석준, 김병욱 의원 등 33명의 여야 경기도 국회의원이 참석했습니다.

이 지사는 이 자리에서 "저성장 시대에는 결국 정부 재정지출의 핵심 역할이 이전 소득을 늘리는 방식으로 갈 수 밖에 없다"며 "경기도가 전 세계에서 최초로 도입해 성공한 시한부 지역화폐 방식의 재정지출을 통해 이전 소득을 늘리면 '소비-수요-생산-투자-고용'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이 가능하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기본주택과 기본대출 역시 경제의 선순환을 위한 경기도의 정책인 만큼 의원 여러분께서 기본주택과 기본금융이 가능하도록 입법화에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경기도에서 만들어낸 정책이 주택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중요한 정책이 되리라 생각한다"며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많은 부분에서 선도적 역할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습니다.

또 심상정 의원은 "중앙정부를 비롯해 지방정부는 집 없는 가구에 대해 어떻게 주거안정을 뒷받침할 것인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공공주택을 지을 수 있는 재정마련 방안에 대해 획기적, 제도적 변화를 함께 모색하고 힘을 모으자"고 답변했습니다.

한편 이 지사는 최근 찬·반이 엇갈린 3차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해서 "공공기관이 위치해 있던 지역 입장에서는 억울할 수가 있지만 경기도 전체를 본다면 대승적 차원에서 충분히 이해해주실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달 17일 수원에 있는 공공기관 7개를 경기 북·동부로 분산시켜 경기도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겠다는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추가 이전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