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청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10여 명이 경기 광명·시흥 신도시 지정 전 해당 지역에서 투기 목적으로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오늘(3일)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수도권 LH 직원 14명과 이들의 가족이 모두 10필지를 100억 원 가량에 매입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고발장은 어제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 접수됐으나 오늘 개발 예정지 관할인 경기남부경찰청으로 이첩됐습니다.


먼저 경찰은 오늘 오후 2시쯤 시민단체 활빈단 홍정식 대표를 불러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홍 대표는 고발인 조사 출석 전 기자회견에서 “광명과 시흥에 앞서 3기 신도시에 지정된 남양주와 하남에도 LH 직원들의 사전투기가 있었다는 의혹이 많다”며 “당시 LH 사장이었던 변창흠 국토부장관을 직무유기 등으로 추가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은 어제 기자회견을 열고 LH 직원 10여 명이 지난달 신규 공공택지로 발표된 광명·시흥 신도시 내 토지 2만3천여㎡를 신도시 지정 전에 사들였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토지 매입 대금 100억 원가량 가운데 약 58억 원은 금융기관에서 대출해 마련한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이 발표 직후 LH는 14명 중 현직 직원인 12명을 즉각 업무에서 배제했다고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