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박남춘 인천시장. <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박남춘 인천시장이 지역에서 일어나는 아동 학대와 관련해 강도 높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3일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이날 열린 복지분야 현안회의에서 아동 학대사건을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라고 긴급 지시했습니다.


이번 지시는 지난 2일 중구에서 발생한 아동 학대 의심 사망 사건과 관련해 시 차원의 신속한 방지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입니다.


시는 조속한 시일 내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아동 학대 방지를 위한 시 차원의 대책을 마련하고, 제도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정부에 적극 건의할 방침입니다.


박 시장은 "아동 학대와 관련한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광범위하기 듣는 게 중요하다"며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 현 제도에 허점이 없는지 잘 살펴서 대책을 세워 달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지난 2일 중구에서는 아동학대로 의심되는 사망사건이 발생해 사망 아동의 부모가 경찰에 체포돼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시 등에 따르면 해당 아동의 가족들은 타 지역에서 살다가 지난 2018년 인천으로 이사와 거주하고 있는 상태이며, 인천에서 거주하는 동안 아동학대로 신고 된 사례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