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남동구 안전모니터링단이 공동주택 옥상을 점검하는 모습. <사진=남동구청>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소규모 공동주택을 관리하기 위해 남동구지역 베테랑 시니어들이 뭉쳤습니다.
 

인천 남동구는 그동안 시범 운영해 온 소규모 공동주택 안전모니터링단을 확대·구성해 이달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3일 밝혔습니다.
 

안전모니터링단은 의무관리 대상이 아닌 소규모 공동주택의 위험 요소를 찾아내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지난해 9월 남동구 공동주택과와 노인인력개발센터,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경인지역본부가 힘을 합쳐 발족했습니다. 
 

안전모니터링단은 전국 최초의 사례로 소방과 가스, 전기 등 안전 분야 전문 자격증을 지닌 60대 이상 어르신들로 구성된 것이 특징입니다.
 

지난해 시범 운영 기간 중에는 103개 단지를 점검해 전기 누전 여부와 소방시설 작동 유무, 건축 구조별 위험성, 아파트 분쟁 민원 등을 수행했습니다. 
 

구는 올해 안전모니터링단을 기존보다 두 배 늘린 4개반(1개반 5명 구성) 20명으로 확대 편성하고, 121개 단지를 점검할 계획입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이번 사업은 소규모 공동주택의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는 동시에 전문 지식을 가진 어르신들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두 가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