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인천경찰청 제공> [ 경인방송 = 안덕관 기자 ]

8살 여아가 몸에 멍이 든 채 숨진 사건과 관련해 계부가 훈육 목적의 체벌 사실이 있었다고 시인했습니다.


3일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계부인 A(27)씨가 지난해 11월부터 딸 C양이 거짓말을 하거나 말을 듣지 않으면 훈육 목적으로 체벌한 사실을 일부 시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친모인 B(28)씨는 학대 사실이 없다며 아동학대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 부부는 전날 인천시 중구 운남동 한 빌라에서 C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전날 오후 8시 57분쯤 자택에서 “딸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습니다.


소방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C양은 이미 심장과 호흡이 정지된 상태였습니다. 또 이마와 허벅지에서 멍이 발견됐고 턱에 상처도 있었습니다.


C양은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경찰은 현장에 함께 있던 C양의 한 살 위 오빠를 분리 조치하고 부모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습니다.


앞서 A씨 부부는 경찰 조사에서 학대치사 혐의를 완전히 부인하지도 인정하지도 않는 애매모호한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A씨 부부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며, 정확한 범행 경위와 동기 등을 확인해 살인죄를 적용할지 검토 중입니다.


숨진 C양의 시신에 대해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할 계획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