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사진출처 = 안양시>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최대호 경기도 안양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최 시장은 오늘(3일) 자신의 SNS와 경인방송과의 통화에서 "직원의 확진으로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달 25일부터 자가 격리 중이었고, 오늘 인후통과 잔기침이 있어 재검사를 받아 검진 결과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내일 병상을 배정받아 치료를 받게 된다"면서 "시정을 책임지는 처지라 이 상황이 너무 죄송스럽고 당황스럽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지난달 25일 오전 안양시청 소속 직원 A씨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시는 이날 
전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벌였고, 직원 B씨가 추가 양성 판정(25일 오후)을 받았습니다.

최 시장은 당시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안양시는 최 시장이 자가격리에 들어가기 전 만났던 인원을 추적해 밀접접촉 여부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