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관계자들이 학교의 코로나19 대비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제공=인천시교육청>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 미추홀구 학익여자고등학교에서 학생들에 대한 전수 검사를 진행했지만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4일 인천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학익여고 3학년 학생들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했지만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지난 3일 학익여고 3학년생이 오후 4시쯤 관할 보건소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학교 내 주차장에서 3학년 학생들은 전수검사를 받았습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긴급 방역 조치를 취했다"며 "학교는 2주간 원격 수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