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령도로 옮겨지는 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 [ 경인방송 = 보도국 ]


서해 최북단 백령도에서도 4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됐습니다. 


인천 옹진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쯤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10 바이알(100도스)이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서 출발한 여객선 코리아킹호(534t)에 실려 백령도로 이송됐습니다. 백신 10 바이알은 100명 분량입니다.


백신은 첫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말부터 옹진군 보건소에 보관돼 있다가 이날 수송차량에 의해 연안여객터미널로 옮겨졌습니다.


해상 수송 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군 관계자 2명, 옹진군 보건소 간호사 1명, 백신 유통업체 직원 2명이 함께 탑승했습니다.


온도가 영상 2∼8도에 맞춰진 이동형 전용 냉장고에 보관된 백신은 옹진군 백령보건지소에 도착한 뒤 백령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백령병원으로 백신을 옮길 때도 군 관계자 4명이 호송을 담당했습니다.


백령도 첫 접종 대상은 모두 10명으로 모두 요양시설 종사자입니다.


백령도 요양시설의 입소자는 17명으로 모두 만 65세 이상이어서 이번 접종 대상에서는 제외됐습니다.


나머지 90명 분량의 백신은 백령보건지소에 보관한 뒤 백령도와 인근 대청·소청도에서 근무하는 병원 관계자, 보건지소 근무자, 소방대원 등에게 차례로 투여될 예정입니다.


옹진군은 지난 3일 백령도에서 첫 백신 접종을 계획했으나 병원 종사자 등의 백신까지 한꺼번에 수송하기 위해 접종 일을 이날로 하루 미뤘습니다.


옹진군 관계자는 "백신이 백령도에 도착한 뒤 백령병원으로 옮기는 시간이 필요해 오후 3시부터 접종을 시작한다"며 "혹시나 이상 반응 환자가 생길 경우 즉각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보건지소가 아닌 병원에서 접종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