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진군 "영흥 주민들 동의한다면 인천시 정책 동참" 인천에코랜드 들어설 영흥도 외리 일대.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시가 서구 수도권매립지를 대체할 친환경 자체 매립지인 ‘인천에코랜드’의 최종 후보지로 옹진군 영흥도를 확정했습니다.
 

그동안 극심하게 반대한 장정민 옹진군수는 영흥 주민들이 동의한다면 인천시의 정책에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4일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에코랜드는 국내 선진시설들의 장점만을 모아 만드는 시설"이라며 "영흥도를 친환경 특별섬으로 만들어 맑은 하늘을 되찾고 모두에게 주목받는 새로운 도약의 땅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인천시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비해 2025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옹진군 영흥면 외리 248의1 일원 89만4천㎡ 부지에 24만㎡ 규모의 에코랜드를 조성할 계획입니다.
 

사업비는 토지매입비 620억 원, 공사비 373억 원, 주민편익시설 100억 원 등 1천193억 원이 투입됩니다.
 

나머지 65만4천㎡는 관광랜드마크 조성 등 별도 활용방안을 검토합니다.
 

에코랜드는 생활폐기물을 그대로 땅에 묻는 현재 직매립 방식과는 달리 지역 내 소각장에서 처리된 생활폐기물 소각재와 불연성 폐기물만 지하 30∼40m 깊이에 묻는 방식입니다.
 

인천시는 상부에 밀폐형 에어돔을 설치해 주변지역과 차단하고, 화력발전소로 인해 오염된 대기질 개선을 위한 대책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인천 서구에 위치한 수도권매립지는 서울·인천·경기 쓰레기를 함께 처리하지만, 에코랜드는 인천 쓰레기만 처리합니다.
 

하루 평균 매립량은 161㎥로 완전히 밀폐한 20t 트럭 8대만 운반하면 되며, 평일에만 이동합니다.
 

인천시는 매립량을 고려할 때 준공 후 40년간 에코랜드를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인천시는 지난해 11월 영흥도를 후보지로 발표한 뒤 옹진군 선갑도까지 포함해 최종 후보지 입지를 검토했습니다.
 

그러나 선갑도는 환경 보존 가치가 큰 지역으로 각종 법적절차 진행이 매우 어렵고 해상 운송에 따른 매립장 운영비와 조성비용이 막대하다는 점 때문에 최종 후보지에서 제외됐습니다.
 

인천시는 매립지 조성에 반대하는 영흥도 주민들의 여론을 고려해 지역에 돌아갈 혜택을 강화했습니다.
 

우선 약 2천400억 원을 들여 안산 대부도 구봉도에서 영흥도 십리포를 잇는 약 6㎞ 길이의 제2영흥대교 건설을 약속했습니다.
 

다리가 개통되면 인천 내륙에서 영흥도까지 차로 가는 시간이 1시간에서 30분으로 단축됩니다.
 

올해 추경에서 용역비를 우선 편성한 후 오는 6월부터 사업을 추진할 예정입니다.
 

또 영흥지역을 수도권 관광랜드마크로 변화시킬 수 있도록 에코랜드 잔여부지를 개발합니다.
 

이와 함께 영흥화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석탄 분진 피해를 막기 위해 야적장에 돔 시설을 설치하고, LNG 연료 전환과 화력발전소의 조속한 폐쇄도 추진합니다.
 

매년 50억 원의 영흥 발전기금을 지원하고 근린공원과 체육시설 등 주민 편익 시설도 추가 조성할 계획입니다.
 

이 같은 인천시의 계획에 대해 옹진군은 긍정적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장정민 옹진군수는 "옹진군은 영흥 후보지 지정 철회를 주장하지만 인천시가 제시한 영흥 제2대교 건설 등 획기적인 발전계획이 주민들의 동의를 얻어 실현된다면 정책에 함께 동참할 것"이라며 "어려운 결단을 내린 인천시와 박남춘 인천시장의 환경정책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에코랜드 발표 이후 혹시나 놓친 부분은 없을지 더욱 꼼꼼하게 검토했다"며 "내 아이 곁에 두어도 안심할 수 있는 완벽한 친환경 시설로 조성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