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민변 관계자 참고인 조사 및 관련 자료 확보...시흥·광명 이어 안산시도 직원 전수 조사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입구 모습.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앵커)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 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지자체들 역시 소속 직원들을 상대로 유사사례가 없는지 선제적 전수조사에 나섰습니다.

자세한 소식 구민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틀째 고발인과 참고인에 대한 수사를 이어갔습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오늘(4일) 의혹을 처음 제기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관계자를 불러 참고인 조사를 했습니다.


이날 조사에서는 의혹 제기 과정과 경위 등을 묻고 관련된 자료를 제출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사 첫날인 어제는 고발인인 활빈단 홍정식 대표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홍 대표와 민변 측에서 받은 자료 등을 토대로 고발장 내용의 사실관계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앞서 홍 대표는 민변과 참여연대가 지난 2일 서울·경기지역 LH 직원 14명과 이들의 가족이 광명·시흥 일대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되기 전인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이 일대 필지를 투기 목적으로 100억 원가량 매입했다고 밝힌 뒤 이들을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홍 대표가 고발장에 피고발인을 특정하지 않은 만큼 수사 과정에서 대상이 확대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은 만큼 절차에 따라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한다는 방침입니다.


지자체들도 이와 관련해 직원들의 유사 사례가 있는 지 확인 작업에 나섰습니다.


안산시는 시 소속 공무원과 안산도시공사 소속 임직원 전원을 대상으로 개발 예정지 내 부동산 거래 현황을 조사하기로 했고, 시흥시와 광명시는 이미 같은 내용의 전수 조사에 나선 상태입니다.


한편 LH는 투기 의혹 제기 후 관련 직원 13명에 대해 직위해제하고 자체 조사 중이며, 토지거래 사전신고제 도입 등 재발방지 대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경인방송 구민주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