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후 경기도청 구관 2층 브리핑룸에서 임승관 코로나19 긴급대응단 단장이 도내 유치원, 어린이집 등 유아교육시설 관련 확진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앵커)


경기지역 유치원과 어린이집 등 유아교육시설에서 두 달여 만에 25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지난해 도내 전체 유아교육시설 관련 확진자 수와 거의 비슷한 수치인데요.


경기도는 유아교육시설 교직원을 대상으로 선제검사와 방역점검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한준석 기잡니다.


(기자)

257명.

올 1월부터 이달 2일까지 두 달여 동안 발생한 도내 유아교육시설 관련 확진자 수입니다.

이 가운데 어린이는 156명, 교직원은 101명입니다.


이는 지난해 전체 유아교육시설 관련 확진자 수가 278명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늘어난 수치입니다.


확진된 어린이 156명의 감염경로를 살펴보면 가족을 통한 감염이 63%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교직원을 통한 감염 28%, 원생을 통한 감염 5% 순입니다. 

도는 유아교육시설 확진자가 늘어남에 따라 교직원 선제검사와 방역점검 등을 강화했습니다.


선제검사는 기존에 검사를 실시했던 어린이집을 제외한 7천946곳 교직원 6만8천834명입니다.

임시선별검사소를 통해 지난달 25일 기준 68%인 4만6천873명에 대한 검사를 완료했고, 이 중 7명이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점검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의 개학이 시작된 점을 고려해 마스크 착용 여부와 시설 내 밀집도 등 방역관리 준수여부 점검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이달 2일 기준 도내 유치원과 어린이집 등 유아교육시설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일시 폐쇄된 곳은 12개 시군 20곳입니다.


경인방송 한준석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