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역대 최대인 3천621억 원으로 전년 대비 337% 증가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매출액은 1조6천276억 원으로 48%, 당기순이익은 2천404억 원으로 270% 늘었습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럽 시장 처방 실적 유지, 미국 주요 의약품 처방 확대, 일본·중남미 등지의 판매 확대에 힘입어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북미 지역에서 혈액암 치료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트룩시마’의 처방 실적이 확대된 것이 실적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지난달 셀트리온헬스케어의 현지 유통 파트너사 테바는 실적발표에서 트룩시마가 지난해 말 기준 미국 시장 점유율 25%를 달성했다고 밝혔습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기존 제품의 판매 지역 확대와 신규 제품 출시, 코로나19 치료제 글로벌 판매 등으로 올해도 성장이 지속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