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경인고속도로 주변 미세먼지 차단숲 조감도 <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시가 미세먼지 감소 등 시민들의 쾌적한 생활환경을 위해 131억 원을 들여 제3경인고속도로 주변 등 45곳에 도시숲을 조성합니다.
 

시는 2021년도 생활권 도시숲 확충사업으로 10만5천㎡의 도시숲을 조성한다고 4일 밝혔습니다.
 

우선 올해 상반기 미세먼지 차단숲 3곳을 조성하고, 명상숲 10곳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도시바람길 숲과 스마트 가든 등 32곳은 올해 말까지 조성을 완료합니다.
 

시는 학생들의 정서함양과 지역주민의 쉼터공간으로 자리매김 할 명상숲(학교숲)과 도시 외곽에 위치한 숲에서 신선한 공기를 도심 속으로 일게 하는 도시바람길 숲을 조성합니다.
 

미추홀구 용현남초와 부평구 부개여고 등에 명상숲이 들어서며, 중구 수인선 유휴부지 연결숲 등에 도시바람길이 조성됩니다.
 

또 고속도로 등 미세먼지가 발생되는 인근에 미세먼지 차단숲을 만들고 치유와 휴식, 공기정화 설비를 갖춘 스마트가든(실내정원)을 조성해 산업단지 및 고속도로 주변의 공기질을 개선합니다.
 

영종대로 주변녹지와 제3경인고속도로 주변녹지, 수도권 제1순환 고속도로주변에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되고, 산업단지 및 공공시설 실내공간에 스마트가든이 만들어질 예정입니다.
 

주민참여예산으로 중구, 동구, 계양구 등에 쉼터와 녹지대도 조성합니다.
 

아울러 복권기금을 활용해 장애인, 임산부 등도 불편없이 숲을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 나눔길을 남동구 만수산에 설치합니다.
 

시는 이번 도시숲 조성으로 연간 483㎏의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최도수 시 주택녹지국장은 "도시숲은 미세먼지와 열섬화 현상을 저감시키는 효과뿐만 아니라, 시민들의 안정된 정서함양과 건강증진에 보탬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