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앵커)

 

인천시가 인천 내륙과 영흥도를 잇는 제2영흥대교를 건설합니다.

 

시는 제2영흥대교 건설을 통해 인천 내륙에서 영흥도까지 1시간 걸리던 거리를 30분으로 줄이고, 영흥도를 '친환경 특별섬'으로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김도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2영흥대교는 대부도 '방아머리' 인근 구봉도~영흥도 십포리 일원을 잇는 약 5~6구간입니다.

 

대교는 2차로로 만들어지고 자전거도로와 인도도 갖출 예정입니다.

 

인천 내륙과 구봉도로 오는 도로도 정비합니다.

 

현재는 경기도 안산과 시흥을 지나는 시화방조제 도로를 지나야 하지만, 남송도와 시화를 잇는 제2순환고속도로 연장안을 추진해 인천~구봉도로 직접 연결합니다.

 

인천시는 총 사업비가 약 2400억 원이 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올해 추가경정예산에서 관련 용역비를 우선 편성해 사업을 추진하며 최대한 조기 준공할 방침입니다.

 

영흥도에는 2000년대 초 선재대교와 제1영흥대교가 개통되면서 접근성은 향상됐지만, 교통량이 많은 경우 최대 4시간이 걸리는 등 시간이 많이 소요됐습니다.

 

인천내륙과 영흥도를 연결하는 '2영흥대교'는 주민들의 오랜 숙원.

 

실제로 영흥화력발전소가 2년 동안 영흥주민들과 상생협력을 위해 요구 사항들을 조사했고, 가장 필요로 하는 사업은 '2영흥대교' 건설이었습니다.

 

인천시 관계자는 "2영흥대교뿐 아니라 영흥도 내부 도로 정비에도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안산시에 쓰레기차가 하루에 8대 밖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잘 설명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경인방송 김도하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