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전 수원시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염태영 수원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형 그린뉴딜 경기도-수원시 수소에너지 산업 협력 간담회가 열렸다.<사진출처 = 경기도>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정부 공모가 진행 중인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에 대한 수원시 유치를 지원합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염태영 수원시장은 오늘(4일) 수원시청에서 '경기도-수원시 수소에너지 산업 협력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지자체를 대상으로 건립부지 공모사업을 진행 중이며 오는 17일 최종 발표를 앞두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수원시와 협력해 미래신산업 육성과 고용 창출을 위해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를 유치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 지사는 "수원에 수소 특화탄지를 조성하고, 그 전제로 수소용품검사센터를 유치하고자 하는 (수원시)기획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도 입장에서도 산업 재편을 신속하고 과감하게 이뤄가야 하는데 도 단위도 중요하지만 시군 단위의 선도적 기획과 노력들도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염 시장은 염태영 수원시장은 "탄소중립시대를 앞두고 수소 산업이 가지고 있는 의미가 큰 만큼 수원이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에 최종 선정될 수 있도록 뒷받침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화답했습니다.

이 지사는 도가 추진 중인 3차 공공기관 이전에 대해서도 수원시의 양해를 당부했습니다.

이 지사는 "균형발전은 매우 중요한 정책적 목표이고 또 억울한 지역도 억울한 사람도 없게 하는 공정성이 이 시대의 화두"라며 "당연히 섭섭하고, 일면 억울할 수도 있고 직원들 입장에서도 매우 힘들겠지만 반면에 해당지역에서는 정말로 큰 소망사업이라는 점을 이해해 주시면 좋겠다"고 부탁했습니다.

한편, 오는 2023년부터 운영될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는 수소용품 법적검사 및 수소산업 안전분야 최고 핵심기관입니다.

수소용품 시험동(4천200㎡), 본관동 및 고객지원동(1만2천300㎡) 등 1만6천500㎡의 규모로 연료전지, 수전해설비, 수소추출기 등 수소용품 및 시설의 안전관리를 위한 원스톱 통합안전시스템과 수소안전기술원을 구축하게 됩니다.


사업비는 국비, 지방비, 가스공사 지원 등 총 483억원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