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모래내전통시장에 최신 설비를 갖춘 공중화장실이 건립됐다. <사진=남동구청>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 남동구 최대 규모의 전통시장인 인천모래내전통시장에 최신 설비를 갖춘 공중화장실이 건립됐습니다.

4일 구에 따르면 인천모래내전통시장 공중화장실은 구월동 1261-19 외 4필지에 연면적 116.30㎡규모로 총 9억1천만 원을 들여 지난달 준공됐습니다.

모래내전통시장은 공중화장실이 없어 그동안 시장 상인과 이용 고객들이 불편을 겪어 왔습니다.

구는 도시계획시설 실시계획 변경을 통해 기존 주차장 시설인 모래마을 4호 주차장에 부대시설로 공중화장실 건립하고, 주차장 시설도 개선했습니다.

또 장애인 안전관리와 여성 성범죄 예방을 위해 장애인 화장실과 여성 화장실에 경찰 상황실과 연결되는 비상벨을 설치했습니다.

이와 함께 구는 오는 9월 공중화장실 출입구 인근에 자판기 형태의 스마트도서관 2호점을 설치할 계획입니다.

지난해 10월 개관한 간석오거리 1호점에 이어 전통시장을 오가는 고객과 지역주민들이 교양도서를 한층 쉽게 접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인천모래내전통시장이 더 발전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