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당 4·7재보궐선거 지원단 출정식. <제공=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일 인천을 방문해 재·보궐선거 승리를 위한 총력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이 대표는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인천시당 보궐선거 지원단 출정식에서 "4월 7일 서울과 부산시장을 비롯해 전국 여러 곳에서 보궐선거가 이뤄진다"며 "특히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는 민주당으로서 놓쳐서는 안 되는 몹시 크나큰 선거"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인천에는 보궐선거가 없지만, 인천 시민 중 서울·부산에 모종의 영향력을 가지신 분이 많이 계시므로, 특히 당원 동지들이 하실 일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한 분 한 분 각자 방식으로 재보선 승리에 꼭 역할을 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요즘 민주당이 인천에 신세 지는 것 이상으로 대한민국이 인천에 신세를 지고 있다"며 "반면 수도권의 일부이기 때문에 인천이 짐을 지게 되는 경우도 있고 시민들이 때로 섭섭할 때가 있다는 것을 안다. 저희의 지혜로 문제를 원만히 풀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유동수 인천시당위원장은 "이번 재보궐선거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위한 국정동력을 확보함은 물론, 정권재창출로 향하는 관문"이라며 "비록 소속된 시도당은 다르지만, 더불어민주당과 대한민국을 위해 원팀정신으로 다시 한번 인천시당이 앞장서서 승리의 깃발을 올리자"고 각오를 다졌습니다.


한편 이 대표는 앞서 국회에서 열린 교육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는 아동수당 지급 연령 확대, 만 5세 의무교육, 유치원 무상급식, 온종일 초등학교제 등 '신복지체제 구상' 중 교육 분야 세부 내용을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