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헌 광주시장. [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방송인 출신답게 풍부한 지식과 아이디어 맨으로 알려진 신동헌 광주시장은 오늘 "수도권 처음으로  마을버스 완전공영제를  도입해  6개 노선에 마을버스 13대를 투입한다."고 밝혔습니다.

 

신 시장은 또 "광주시는 ‘마을버스 완전공영제’ 추진을 위해 지난 2월 승무사원 27명을 채용 중으로 오는 4월부터 임용되고, 마을버스 완전공영제는 이윤 중심의 노선 구조를 탈피해 인적이 드문 지역에도 편리한 교통서비스를 제공받도록 시가 직접 마을버스를 운영하는 사업으로 마을버스 완전공영제를 도입한 곳은 수도권에서는 광주시가 처음이다."고 강조했습니다.

 

신 시장은 또한 "지난해 시는 ‘마을버스 운송사업 등록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안’이 의결됨에 따라 산하 공기업인 광주도시관리공사와 위·수탁 협약을 맺었으며, 시는 직접 예산을 들여 15인승 전기버스 15대를 구입했으며 버스 기사 27명을 직접 채용해 오는 5월부터 6개의 마을버스 노선을 운행할 계획이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운행요금은 경기도 마을버스 통합요금 1천350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며, 예비버스는 20% 범위인 3대가 편성돼 총 15대가 임시차고지에 입차해 전기차 충전 시 공차 운행을 최소화 하도록 했고, 임시차고는 장지동 배수펌프장 유휴부지에 위치하며 공영차고지는 2022년 준공 후 이전할 예정이다."고 역설했습니다.

 

 신 시장은 또한 "현재 광주지역 읍·면의 대중교통 소외지역에 운행되는 공영버스는 버스회사에서 위탁받아 운영하는데 시에서 결손금을 보전해 주고 있는데,  시는 ‘마을버스 완전공영제’가 도입됨에 따라 대중교통 취약지역 해소 등 교통 만족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2022년 6월부터는 버스회사가 운영하는 노선도 단계별로 회수해 100% 공영제로 운영할 방침이다."고 밝혔습니다.


 신 시장은 특히  “2018년 타당성 검토용역을 시작으로 인력운용 문제, 도입 시기, 예산 등 여러 사안을 협의하며 드디어 시범 운행의 단계까지 왔다”면서 “마을버스가 모든 시민이 만족하는 대중교통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가겠다”고 천명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