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동수단길 도시재생예비사업 협약식 <사진=부평구청 제공>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부평구 부평6동의 '우리가 만드는 새로운 길, 동수단길!' 사업이 국토교통부의 도시재생예비사업에 선정되면서 구도심 변화의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5일 부평구에 따르면 이날 구청 영상회의실에서 부평6동 주민협의체와 도시재생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구와 부평6동 주민협의체인 '동수단길 사람들'은 총 1억4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역 상권 활성화를 목표로 마을 거점공간을 조성하고 골목길 특성화사업 등을 추진합니다.


도시재생예비사업은 주민 공동체가 지원 기관과 함께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마을수익 창출 등을 위한 사업을 기획해 소규모 점 단위 재생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사업입니다.


특히 주민역량을 강화하고 지역 거버넌스를 구축해 뉴딜사업의 발판을 마련하는 프로젝트기도 합니다.


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부평6동은 도시재생지역으로 적합한 노후도를 갖췄지만 그동안 도시재생사업지로 선정된 적이 없었습니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부평 북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인적이 뜸한 남부역 상권을 살리고자 주민 스스로 계획을 세워 도시재생예비사업 선정이라는 결과물을 이뤄냈다"며 "부평구가 부평6동 주민협의체와 협력해 성공적으로 사업을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