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가 인천에서 유일하게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 공모 선정됐다. <사진=서구청 제공>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인천 서구가 국토교통부의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 공모'에 선정돼 관내 교통환경이 한층 더 똑똑해질 전망입니다.


5일 서구에 따르면 서구가 국토교통부에서 전국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 공모'에서 선정됐습니다.


서구는 공모에 선정돼 국비 20억 원을 지원받게 됐습니다.


스마트시티 솔루션 확산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스마트 챌린지 사업'의 일환으로, 효과가 검증된 우수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확산·보급해 국민 체감도를 높이고 전국으로 확산하는 사업입니다.


전국 90개 기초자치단체가 공모에 참여한 가운데, 인천시에서 유일하게 서구가 선정돼 총사업비 40억 원(국비 20억 원, 지방비 20억 원)을 투자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습니다.


구는 공모 선정에 따라 연말까지 '스마트에코시티 사업'과 연계, 원도심 지역에 스마트 횡단보도 19개소와 스마트 버스정류장 12개소를 설치하는 사업을 추진하게 됩니다.


'스마트 횡단보도 조성'을 통해 교통시설 노후화 등으로 보행자 사고가 잦은 원도심의 열악한 보행환경을 개선합니다. 


'스마트 버스정류장 구축'은 폭염이나 한파, 미세먼지 등 환경위해요소를 차단해 쾌적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최첨단 기술을 적용해 구민이 체감할 수 있는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환경을 조성하고, 원도심 지역과 신도시 간 균형 발전을 도모함으로써 서구의 도시 비전인 '스마트에코시티'로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서구는 전국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역동적인 도시"라며 "이번 공모 선정을 통해 신도시와 원도심 간 스마트서비스 격차를 해소하고, 스마트에코시티로 한 단계 더 도약하는 서구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