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살 터울 오빠 "평소 계부 폭행 목격했다" 진술도 8살 딸 학대치사 혐의 받는 20대 부부 <연합뉴스> [ 경인방송 = 안덕관 기자 ]

8살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20대 부부가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5일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계부 A(27)씨와 친모 B(28)씨를 구속했습니다.

정우영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A씨 부부의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뒤 “도주하거나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앞서 이들 부부는 이날 오후 1시 40분쯤 영장실질심사가 열리는 인천지법에 들어섰습니다. 이들은 인천 남동경찰서와 미추홀경찰서 유치장에 각각 분리돼 있다가 경찰 승합차를 타고 법원으로 이동했습니다.

A씨는 영장실질심사 법정 앞에서 “혐의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고개를 숙인 채 “인정하고 죄송하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딸에게) 못할 행동을 해서 미안하다. 아빠가 반성하고 또 반성하고 벌 받을게. 미안하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B씨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말을 하지 않고 법정에 들어갔습니다.

A씨 부부는 지난 2일 인천시 중구 운남동 한 빌라에서 초등학교 3학년생인 딸 C(8)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C양은 얼굴·팔·다리 등 몸 곳곳에 멍 자국이 난 채 사망했습니다.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온몸 여러 부위에 손상이 있다”며 “뇌 손상 여부도 추가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1차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습니다.

A씨는 C양을 체벌할 때 플라스틱 재질의 옷걸이를 사용했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은 멍 자국 등을 볼 때 다른 범행 도구를 사용했거나 손으로 심하게 폭행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C양과 오빠 D군은 지난해 5월부터 한 번도 학교에 가지 못했습니다. 이들 남매는 5년 전 친부의 학대와 친모의 방임으로 아동복지시설에 보내져 2년 가까이 생활하기도 했습니다.

D군은 사건 발생 후 경찰 조사에서 평소 계부의 폭행을 목격했다고 진술했습니다. D군은 사회복지사가 입회한 상태에서 “평소 동생이 아빠한테서 맞는 모습을 본 적이 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친모인 B씨에 대해서는 범행과 관련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