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이 5일 송도 G타워 접견실에서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인도대사와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주한 인도 대사와 파키스탄 대사가 연달아 방문하는 등 코로나19로 움츠러들었던 인천시의 국제교류가 다시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5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주한 인도 대사와 뭄타즈 자흐라 발로치 주한 파키스탄 대사가 연달아 박남춘 인천시장과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지난해 방문이 예정됐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해를 넘겨 만남이 성사됐습니다.
 

박 시장은 오후 3시 송도 G타워 접견실에서 인도대사와의 면담을 통해 인도의 자매도시인 콜카타와의 활발한 교류를 희망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또 코로나19 대응 경험과 인천형 뉴딜정책(디지털, 그린, 바이오, 휴먼)에 대해 알리고 제약산업 강국인 인도와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이 입주해 있는 인천과의 협력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오후 4시부터 진행된 파키스탄 대사와의 면담에서는 서남·중앙아시아, 중국, 중동을 연결하는 전략적 요충지에 위치한 파키스탄에 대한 관심과 함께 인천시와 파키스탄과의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지기를 기대했습니다.
 

강병진 시 국제협력과장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국제사회의 긴밀한 협력과 연대가 중요해진 만큼 주한 외국대사의 인천 방문은 인천형 뉴딜정책에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