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앵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현행 5단계에서 4단계로 줄이는 거리두기 개편안 초안을 마련했습니다.


이번 개편안에서 사적모임 금지와 영업제한 조치가 다소 완화됐는데요.


실제 적용까지는 관련 부처의 의견 조율이 필요해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한 내용 강명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늘(5일) 공개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의 핵심은 5단계인 현재의 거리두기 체계를 4단계로 축소하는 것입니다.


이와 함께 사적모임 금지 조치와 영업제한 조치가 다소 완화됐습니다.


사적모임 금지의 경우 1단계에서는 제한이 없으며 2단계에서는 8인까지(9인 이상 모임금지), 3∼4단계에서는 4명까지(5인 이상 모임금지) 모이는 것이 허용됩니다.


다만, 4단계의 경우 오후 6시 이후로는 2명만 모일 수 있는 '3인 이상 모임금지' 조치가 적용됩니다.


이 개편안을 적용하면 현재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은 거리두기 2단계에 해당해 8인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합니다.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는 자율과 책임에 맡기며 대부분 폐지됐습니다.


클럽이나 헌팅포차 등 일부 유흥시설을 제외하고는 4단계에서도 영업을 할 수 있습니다.


영업제한 시간은 3단계부터 업종별로 다시 밤 9시까지로 순차적으로 제한됩니다.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하는 명확한 기준도 마련했습니다. 


거리두기 단계는 해당 지역의 '인구 10만명당 주간 일평균 국내발생 확진자 수'를 기준으로 나뉩니다. 


새 거리두기 개편안의 적용은 관련 기관과 지방자체단체의 의견 조율이 필요해 시간이 다소 소요될 것으로 보입니다.


경인방송 강명윤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