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성훈 교육감이 5일 인천혈액원과 생명나눔 단체 협약식을 맺었다. <제공=인천시교육청>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교육청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줄어든 헌혈 문제를 지원하기 위해 대한적십자 인천혈액원과 생명나눔 단체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습니다.


이번 협약은 헌혈 운동 확산과 자발적인 헌혈문화 정착을 위해 마련됐습니다.


시교육청과 혈액원은 생명의 소중함을 지키는 동반자가 돼 지속적으로 협력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협약의 내용으로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정기적인 헌혈 행사를 연 2회 이상 진행해 부족한 혈액 수급을 해소하고, 고등학교 학사 운영 계획에 헌혈 참여가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하기로 했습니다.


또 시교육청이 헌혈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갖도록 교육과 홍보에 적극적인 동참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도성훈 교육감은 "최근 코로나19 장기화로 혈액 공급이 부족한 상황에 인천혈액원과 의미있는 협약을 맺게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선진적인 헌혈 문화 정착을 위해 시교육청이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