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도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빨래 봉사 <사진 = 옹진군 제공>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인천 옹진군 북도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관내 독거노인 등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한 이불빨래를 대행하는 세탁 지원에 나섰다고 5일 밝혔습니다.

 

갈수록 노령화 인구가 증가하고, 홀로 거주하는 노인들이 늘어나면서 혼자 이불빨래를 하기 어려운 노인들을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북도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봉사자들은 노인들의 가정을 방문해 이불을 수거한 뒤 세탁 후 다시 전달했습니다.

 

김원식 북도면장은 "북도면 관내 주민이 소외받지 않도록 지역주민을 위해 공헌할 수 있는 수혜 사업을 다방면으로 발굴하고 북도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연계해 다각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