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백군기 용인시장이 '2022년 제68회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유치를 축하하며 김기준 용인시의회 의장, 조효상 용인시체육회장 등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가 ‘2022년 제68회 경기도종합체육대회’ 개최지로 최종 확정됐습니다.


시는 오늘(5일) 경기도체육회 이사회 의결을 통해 내년에 열리는 제68회 경기도종합체육대회 개최지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이날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에서 열린 ‘2022년 경기도종합체육대회 개최지 선정 유치설명회’에서 성남시와 경합을 벌인 끝에 시 최초로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유치를 확정지었습니다. 


유치설명회에는 백군기 시장이 직접 프레젠테이션 발표자로 나서 그동안 체육대회를 유치하기 위한 노력과 준비 상황, 개최 이후 용인의 발전상 등을 이야기하며 이사진에 강하게 호소했습니다.


시는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시 체육회, 시 장애인체육회와 함께 TF팀을 구성하고, 체육기반시설과 각종 인프라를 대폭 확대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입니다.


앞서 시는 지난해 5월 경기도종합체육대회 유치 신청을 시작으로 ▲TF팀 구성 ▲체육시설 합동 전수조사를 통한 백서 제작 ▲관련단체(숙박업·외식업·모범운전자·자원봉사센터) 유치결의 협약 체결 ▲시의회 유치 결의문 채택 ▲유치결의 릴레이 진행 ▲범시민서명운동 10만명 달성 등 다양한 노력을 해 왔습니다.

 

백군기 시장은 "경기도종합체육대회를 유치하게 된 것은 110만 용인시민의 염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2022년은 특례시 출범과 함께 도체육대회를 개최하게 된다는 점에서 더욱 뜻깊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