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막내딸 아네모네 <사진출처 = 경기아트센터>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경기도극단의 2021년 레퍼토리 시즌 첫 공연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가 내일(6일) 첫선을 보입니다.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는 일본의 작가 마츠이 슈가 현대적인 언어로 재창조한 스트린드 베리의 ‘꿈의 연극’을 바탕으로 했습니다.


경기도극단은 지난해 국제교류사업의 일환으로 페스티벌 도쿄와 이 공연을 공동제작했으며, 김정 경기도극단 상임연출이 연출을 맡았습니다.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는 자신이 신의 딸이라 믿는 아네모네가 하늘세계에서 인간세계로 떨어지면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작가는 인간의 가장 보편적인 모습을 작품에 투영해 120년의 세월을 뛰어넘어 현재 우리의 이야기로 구현했습니다.


작품을 지배하는 ‘무력감’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현시대를 떠올리게 합니다.


아네모네가 인간의 삶에 녹아들어 결국 자신의 몸과 마음이 닳아 없어지는 바닥까지 내려가지만 이를 극복해 나가는 희망적인 메시지도 제시합니다.


이번 공연은 특별히 관객석을 무대 안쪽에 마련했습니다.


대극장이지만 소극장에서 배우들과 함께 호흡하는 느낌으로 몰입감을 높이고, 배우의 섬세한 표정과 대담한 움직임을 극대화하는 연출을 선보입니다.


또 ‘꿈’이라는 소재를 다루는 만큼 시각적 요소에 집중했습니다.


무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며 조명과 음악 등 확장된 비주얼을 통해 배우들의 감정과 상황을 감각적으로 보여줍니다.


김 연출은 “무대에서만 존재하는 환상의 순간들로 무대를 채우려고 노력했다”며 “특별한 이야기나 판타지 같지만 반대로 그 속에 리얼한 상황도 있다. 한편의 꿈을 보듯 작품을 보고 현실로 돌아가 대입해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객석을 무대 뒤로 배치한 이유에 대해 김 연출은 “공연장이 없어질 것 같은 두려움에 떨었던 시간이 길어지면서 우리가 무대를 만들고 계속 생활해 나갈 수 있을까 하는 질문이 많이 들었다”며 “비어있는 객석을 보여주면서 관객들이 이곳을 채워주지 않으면 우리의 몸부림은 아무 의미 없다는 느낌을 주고 싶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네모네 역할을 맡은 이애린 경기도극단 단원은 “아네모네가 아이 때부터 점점 늙어가면서 노인이 될 때까지의 모습을 잘 표현하는 것에 집중했다”며 “작품에 보석 같은 대사가 많은데 그 안에서 자신에게 맞는 좋은 말을 찾아갔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극단의 ‘신의 막내딸 아네모네’는 내일부터 10일까지 경기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만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