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 활동서비스 제공기관 각 3개소 추가 지정 [ 경인방송 = 엄인용 기자 ]


남양주시는 어제  발달장애인의 가족 돌봄 부담 경감과 발달장애인 활동서비스 지원 확대에 따라 발달장애인 주간활동서비스 제공 기관 3개소와 방과후활동서비스 제공기관 3개소를 추가 지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주간활동서비스는 만18세 이상~65세 미만 성인 발달장애인을 상대로 지역사회에서 낮 시간 동안 의미 있는 활동을 하면서 즐겁고 유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이며, 방과후활동서비스는 중·고등학교, 전공과에 재학 중인 발달장애인이 방과 후에 안전한 돌봄을 받으면서 다양한 활동의 프로그램을 제공받을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시는 이번 서비스 제공기관 추가 지정으로 기존 각 2개소에서 주간활동 5개소, 방과후활동 5개소로 확대 운영하게 됐으며 인프라 확충에 따라 올해 발달장애인 활동서비스 지원 대상을 전년 대비 3~4배 대폭 확대해 주간활동 139명, 방과후활동 124명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정순영 장애인복지과장은 “발달장애인의 자립생활 지원과 사회참여 증진을 위해 다양한 활동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장애인의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