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청 전경 <사진 출처=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인천시가 올해 지역 949개교의 학생 36만 명을 대상으로 무상 급식비를 지원합니다.


7일 시에 따르면 지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교를 대상으로 예산 2천 131억 원을 들여 무상급식 지원 사업을 추진합니다.


예산은 인천시가 746억 원(35%), 교육청이 895억 원(42%), 군·구가 490억 원(23%)을 각각 부담합니다.


시는 올해 유치원생과 초등 1·2학년, 고3 학년은 매일 등교하고 나머지 학년은 학교밀집도 3분의1에서 3분의2에 맞춰 자율적으로 등교해 학교급식도 학사 일정에 따라 정상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그동안 신청 학교에만 배정했던 친환경 우수농산물 예산을 올해 지역 전체 학교로 확대해 지원할 예정입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등교수업 단축으로 급식 예산이 남게 될 경우 농산물꾸러미나 교육재난지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동기 인천시 농축산유통과장은 "먹거리 종합 계획과 공공 급식 통합지원센터 설치 관련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른 시일 내 인천시 급식 시스템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