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인천시교육청에서 내부형 무자격 교장 공모제 면접시험 문제가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문제 유출 의혹에 도성훈 시교육감의 측근이 연루된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7일 교육계 등에 따르면 시교육청의 내부형 무자격 교장공모 면접시험 유출 의혹 사건은 현재 경찰이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내부형 무자격 교장 공모제는 초·중등학교 교육경력 15년 이상인 교육공무원 또는 사립학교 교원이라면 교장 공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입니다.


이번 공모의 면접시험은 지난 1월에 진행됐는데, 도 교육감과 같은 노조 출신의 교육감 직속 정책보좌관 A씨와 장학관 B씨가 시험문제 유출에 개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에 대해 최근 문책성 인사가 이뤄져 해당 의혹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현재 A씨는 지난 1월에 교육청 산하 학생문화회관으로 배치됐고, B씨는 2년 임기를 채우지 못하고 최근 초등학교 교감으로 이동했습니다.


교육감 직속 보좌관이 정기인사 기간이 아닐 때 직속 산하기관으로 옮겨졌고, 통상 교장으로 임명받는 장학관이 교감으로 발령받았다는 점이 일반적인 인사가 아닌 문책성이라는 지적입니다.


특히, A씨와 B씨는 모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출신으로 A씨는 전교조 정책실장을 맡고, 도 교육감 당선 이후 인수위원회에서 활동한 바 있어 파문이 일파만파 확산하고 있습니다.


인천 교육계에는 시교육청에게 해당 의혹에 대한 사실을 명백히 밝히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인천교원단체총연합(인천교총)은 지난 5일 성명을 내고 "교육감과 오랜 기간 함께 한 특정노조 출신 인사의 승진 통로로 악용된 것"이라며 "시교육청은 불법 행위 의혹에 대해 명백히 밝히고, 무자격 교장공모제 폐지 등 전면적 제도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