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인천 옹진군 북도면의 관광 명소인 수기해수욕장에 카약과 카누 계류장이 들어섭니다.


7일 인천시에 따르면 해양레저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옹진군 북도면 수기해수욕장 내 카약·카누 계류장 조성을 추진해 올해 상반기 내 내 설치를 마무리할 예정입니다. 


이는 주민참여예산 사업을 통해 옹진군에서 제안해 추진되는 사업으로, 시와 옹진군은 1억의 예산을 투입했습니다.


시는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관광객의 국내 섬 방문이 꾸준히 늘어 이에 따른 관광수요를 대비해 다양한 해양레저스포츠 프로그램을 섬 지역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수기해수욕장 카약·카누 계류장 설치는 최근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 어린이들의 체험 학습 등으로 매년 해양레저스포츠 이용객이 늘고 있어 추진하게 됐습니다.


시는 카약·카누 계류장이 설치되면 해수욕장 내 캠핑시설, 물놀이 시설 등과 연계하여 해양레저스포츠를 즐길 수 있어 가족 단위 관광객이 많이 찾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임현택 시 해양항만과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해양레저스포츠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 방안을 검토 중에 있다"며 "해양레저스포츠 체험을 통해 많은 관광객이 코로나 19로 인한 스트레스를 다소나마 풀 수 있도록 방역을 최우선으로 안전하게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