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안덕관 기자 ]


인천시교육청이 실시한 ‘내부형 교장 공모제’ 면접 문제가 사전 유출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8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시 교육청 감사관실은 올해 초 도성훈 시교육감의 전 정책보좌관 등 교육청 관계자 2명이 내부형 교장 공모제 2차 면접 문제를 사전에 유출했다는 의혹을 공인 신고를 통해 접수했습니다.


시 교육청 감사관실은 관련 의혹을 조사했고 이후 관련 사건을 인천 남동경찰서에 수사 의뢰했습니다.


유출 의혹에 연루된 인물은 도 교육감의 전 정책보좌관 A씨와 장학관 B씨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모두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인천지부 출신으로 감사 이후 인사이동으로 보좌관 등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경찰은 공익신고자 보호법에 따라 공익 침해 행위가 발견되기 전에는 피신고자의 인적 사항을 포함한 신고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한편 인천교원총연합회는 최근 입장문을 내고 “지난해 내부형 공모로 선정된 교장 65명 가운데 44명이 특정 노조 출신으로 학교의 정치화와 보은 인사가 우려된다”며 “면접 시험 유출이라는 불법 행위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내부형 교장 공모제를 전면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성명서를 통해 “주민 투표로 선출된 1·2대 인천시교육감 모두 뇌물 수수 문제로 구속된 바 있다”며 “이번 비리가 사실이라면 또다시 시민들에게 '비리 교육청'이라는 실망을 안길까 우려스럽다”고 지적했습니다.


교장 공모제는 교장 임용 방식을 다양화하기 위해 지난 2007년 처음 도입됐습니다. 관련 교직 경력이 15년 이상인 교원을 지원 대상으로 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