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구청 전경 <사진=계양구 제공>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인천 계양구가 저소득층과 사회복지시설 등을 대상으로 일반조명을 LED조명으로 교체해 전기료의 획기적 절감에 나섭니다.


8일 계양구에 따르면 일반조명을 고효율 LED 조명으로 교체해 주는 '2021년도 취약계층 에너지복지사업'을 시행합니다.

 

에너지 고효율 제품의 사용을 촉진하여 전기요금을 줄이고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에너지 이용 합리화 추진사업입니다.


올해 실시되는 취약계층 에너지복지 사업비는 총 3억 3천9백만 원입니다.


사업 대상자는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따른 생계·의료·주거급여 수급권자 130세대, 사회복지사업법에 따른 복지시설 90개소입니다.

 

일반조명을 LED로 교체 시 연간 에너지절감률과 전기요금 절감액은 수급권자 130세대는 57%, 1천만 원, 복지시설 90개소는 57%, 3천4백만 원으로 예상됩니다.


구는 2020년까지 총 13억 7천8백여 만 원을 투입해 저소득층 737세대, 복지시설 114개소를 대상으로 LED 조명 총 9,961개를 설치 완료했습니다.


구 관계자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인천시 군구에서 가장 큰 규모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LED 조명 설치를 추진해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